동양생명, 지난해 순익 14.5% 성장...보장성 신계약 확대 효과
상태바
동양생명, 지난해 순익 14.5% 성장...보장성 신계약 확대 효과
  • 최지호 기자
  • 승인 2021.02.0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장성 수입보험료 2조3342억원으로 전년대비 7.5% 확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에도 ‘보장성 중심’의 성장 시현

동양생명(대표이사 뤄젠룽)이 지난 2020년, 개별재무제표 기준 전년대비 14.5% 성장한 128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동양생명은 8일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 2020년 매출액은 11.1% 늘어난 6조9490억원, 영업이익은 61% 증가한 1776억원, 당기순이익은 14.5% 증가한 128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보장성 중심의 영업 전략으로 보험이익이 안정적으로 늘면서 주요 영업지표가 개선됐다. 동양생명은 지난해 5조7687억원의 수입보험료를 거뒀으며, 이 중 보장성은 2조3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7.5% 확대됐다. 총자산은 36조2530억원으로 전년대비 6.8% 증가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대면영업이 어려운 상황에도 보장성 신계약을 확대하고 투자손익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보험 포트폴리오와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기회로 바꿔 고객∙기업∙주주가치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동양생명은 8일 이사회를 열어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1주당 220원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