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코로나 해결책...보험사가 나서나?"
상태바
[해외] "코로나 해결책...보험사가 나서나?"
  • 최은빈 기자
  • 승인 2020.04.01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magetoday
imagetoday

미국 보험전문 매거진 insurancejournal은 백악관과 의회가 코로나19 충격으로 침체된 비즈니스를 살리기 위해 보건 의료시스템에 투입될 재정지출 마련을 두고 고심에 빠졌다고 전했다.

재정지출 마련 대안 중 하나로는 손해보험사가 떠올랐으며, 미국 의원 18명은 코로나19로 인한 비즈니스 운영상의 금전적인 손실을 손해보험산업에서 부담해 줄 수 있는지 선해보험사 측에  물었다.

그러나 보험사 측에서는 지금까지의 보험상품들은 코로나19와 같은 전염성이 강한 질병을 염두에 두고 디자인된 보험이 아니라며 거절했다.

하지만 다른 방법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여지를 남겼다. 손보사 측은 백악관측에 메일을 통해 “현재 미국은 국가비상사태에 놓여있는 상태다. 보험사 측에서도 국회와 함께 손을 잡고 구조 지원책을 강구해 낼 준비가 돼있다"고 남겼지만, 대책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Jon Bergner, assistant vice president of public policy and federal affairs for the National Association of Mutual Insurance Companies (NAMIC) 또한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고객들이 어떤 도움이 제일 필요할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InsuranceJournal과 인터뷰에서 “곳곳에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어떻게 부담해야 할지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오는 중이다. NAMIC에서도 보험사 측과 정부측을 모두 고려한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상사태에서는 구조정책의 실행 속도와 효율성이 우선이다. 규모가 큰 비상사태인 만큼 더욱 신속하게 대응해야 한다. 보험산업을 거쳐 추가 행정 작업을 해야 한다면 시스템이 지체될 수 있기 때문에 연방에서 곧장 연방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ean Kevelighan, president and CEO of the Insurance Information Institute (III)은 보험사에선 코로나19와 관련된 보험 부담에 관련해 압박을 받아온 바 있다. 하지만 코로나19와 같은 대대적인 전염병에 대해 보험 모델링을 통해본 결과 고객이(policyholder) 부담할 수 있을만한 금액에 상품을 제공하는(underwrite) 것은 불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더불어 코로나19가 역사적인 규모의 재앙인 것은 맞지만 앞으로 태풍, 산불, 홍수와 같은 더 많은 재난상황이 있을 것이란 것을 인지해야 한다.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가 재정적 첫 번째 응답자로 남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David Sampson, president and CEO of the American Property Casualty insurers는 동일한 콘퍼런스에서 “imposed retroactive coverage”를 피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현재 여분 펀드와 손실 유보는 현재 시행 중인 정책으로 인해 발생하는 미래의 청구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보유하고 있는 금액이며 라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대규모 전염병으로 인한 산업 중단 보험 같은 이슈는 연방의 해결책이 필요한 상황이며, 보험사, 백악관, 의회가 현 상황에 대한 대응 및 미래에 필요한 비즈니스 보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