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순익, 10년 만에 최저 2조원 뚝..."올해도 비상"
상태바
보험사 순익, 10년 만에 최저 2조원 뚝..."올해도 비상"
  • 강성용 기자
  • 승인 2020.03.1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손보사 모두 보험영업 손실 확대
19년 당기순이익 5조 3367억원, 전년 대비 1조 9496억원(26.8%) 감소
금감원 “건전성 제고 집중”
imagetoday
imagetoday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생ㆍ손보사의 보험영업 손실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이 1조9400억원 가량 큰 폭으로 감소했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 자료에 따르면 생명보험회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3조1140억원으로 2018년(4조325억원) 대비 22.8% 감소했다.

손해보험회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2조2227억원으로 1년 전(3조2538억원) 대비 31.7% 감소했다. 장기보험 사업비 증가와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확대됐다.

지난해 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212조 7604억원으로 전년 대비 10조 8512억원(5.4%) 증가했다. 생보사의 수입보험료는 117조 2624억원으로 전년 대비 6조 4193억원(5.8%) 늘었다.

일반계정저축성보험(31조 7,280억원)은 1조 9242억원(5.7%) 감소한 반면, 보장성보험(43조 2,084억원)은 1조 7245억원(4.2%) 증가했다.

퇴직연금보험(24조 6,387억원)은 7조 7662억원(46.0%) 증가한 반면, 변액보험(17조 6,873억원)은 1조 1472억원(6.1%) 감소했다.

2019년 보험사 주요 손익 현황/금감원
보험사 주요 손익 현황/금감원

손해보험사의 수입보험료는 95조 4980억원으로 전년 대비 4조 4319억원(4.9%) 증가했다.

장기(2조 5260억원), 자동차(8475억원), 일반(3735억원) 및 퇴직연금 등(6849억원) 전 종목 원수보험료 규모가 3.9~5.1%가량 늘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0.45%, 4.41%를 기록, 전년 대비 0.19%p, 2.25%p 하락했다.

지난해 말 기준 보험사의 총자산은 1238조 9169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83조 6781억원(7.2%)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29조 9865억원으로 금리하락에 따른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기타포괄손익) 및 이익잉여금 증가에 따라 전년말 대비 17조 7892억원(15.9%) 늘어났다.

금감원은 “저성장·저출산·저금리의 3중고에 직면한 어려운 경영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위축이 더욱 심화될 수 있으며, 경기불황에 대응하기 위한 금리인하로 초저금리 진입이 예상되는 만큼 수익률도 악화될 전망”이라며, “보험사들이 외형확대만을 위한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건전성 제고를 위한 내실있는 경영을 추구하도록 감독 및 검사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보험저널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